문병권원장 건강컬럼



중풍(졸증)!

한의학에서 치료의 종합 예술,침술의 꽃이라 일컫는 현대 병중에서 가장 무서운 중풍(中風)에 대해서!
중풍은 한의학에서는 졸증 (卒證) 이라고도 한다.

중풍은 갑자기 정신을 잃거나 사람이나 사물을 알아보지 못하고 혹은 반신불수 (半身不隨)언어불리 (言語不利)구각와사 (口角渦斜)를 주증으로 하는 일종의 질병으로서 병이 갑작스럽게 일어나기 때문에 변화다단(變化多端)하며 풍의 성질인 선행 (善行)과 삭변(數變) 의 특징과 비슷하기 때문에 비교하여 중풍이라 한다.

중풍은 대부분 노년에 발병하며 실식(失息)을 잘하기 때문에 기혈소허(氣血素虛) 하거나 하허상실(下虛上實)하며 혹은 방실의 피로로 신음(腎陰)이 부족하거나 음식 부절제 하고 비장(脾臟)이 건전한 운행을 못하여 습(濕)이 모여서 담(痰)이 되면 울결(鬱結)이 열로 되어 장부에 음양의 실조를 일으키는데 예를 들면 생각을 많이 하여 머리의 피로감이나, 음주나, 폭식 과도한 운동으로 인한 피로를 느낄 때, 풍사(風邪)가 몸으로 침입하면 간의 양기가 성해지면서 양의 기운이 풍으로 바뀌고 기혈이 함께 상주(上走)되고 담 탁(痰濁)이 끼어들어서 중풍이 된다.
중풍은 또한 두 가지 종류로 나눈다. 병의 심(深,깊고)천(淺,얕음)과 병정의 정도에 따라 실증(實證) 과 허증(虛症)으로 나누는데 실증은 장부(藏賦)와 경락(經絡)의 증상에 나타나고 허증은 경락의 증상에만 나타난다.
장부중풍이라 일컫는 폐증(閉證)을 자세히 살려보면 돌연이 까무러치고 인사불성(人事不省)이 되기도 하고 양손을 꽉잡고 이를 깨물며 입이 붙어 떨어지지 않으며 가래가 막혀 목에서 소리가 나지 않고 대소변이 막혀 잘 나오지 않는 증상을 보인다. 이는 간양기(肝陽氣) 가 갑자기 열을 받았거나 기혈이 거꾸로 올라오는 심한 스트레스로 인해서 또는풍담(風痰)이 모여서 발생되기도한다.

허증(탈증)이라고 하는 중풍의 증상은 인사불성(人事不省),돌연 혼부(突然昏仆) 사지가 차갑거나 혹은 얼굴이 화장 한 것처럼 붉고 먹고 싶은 생각이 없고 맥(脈)이 끊어지는 것 같은 증상을 보이는데 이는 원기쇠약(元氣衰弱)으로 인하며 음양의 기운이 바르지 못하고 음(陰)과 혈(血)이 너무 손상이 되어 발병된다.

중풍은 갑자기 올수도 있지만 1년내지 3년전에 몸에 이상반응(前朝證)을 보여 주기도 한다.
자세히 살펴보면
1.팔뚝과 식지와 차지에 마비증(痲痺證)이 오는 증세 및 사용이 거북한 증세.
2수족(手足)에 힘이 적거나
3.몸의 어느 부분이 약간씩 당기는 증세
4.혀가 뻣뻣해지거나 발음등에 이상이 생겼을때
5.일어섰을 때 한쪽으로 기우는 증세.
6.사물이 둘로 보이거나 한쪽 눈이 안 보이는 증상 등을 들 수 있다.

치료로서는 침(針)과 약물치료(藥物治療)를 동시에 해야 하며 병이 발병 했을 때는 제일 먼저 환자의 열손가락 가운데(십선혈拾宣穴)을 찔러 피를 빼 냄으로 삼양삼음(三陽三陰)의 경기(經氣)를 잘 통하게 해줌으로 열을 없애 주고 막힌 경기를 또한 잘 통하게 해줄 수 있다.. 또 한편 비장(脾臟)과 위장(胃腸)은 생담(生痰)의 근원이므로 비위의 경맥을 잘 다스려 기기(氣機)를 선통(先通)하게 해서 담 탁을 없애주는 것 또한 치료로서 중요하다. 중풍은 발병 시 어떤 치료를 하느냐에 따라 치료가 되기도 하고 불치병이 되기도 한다. 항상 말씀드리지만 전문 지식을 가진 치료의사(治療醫師)에세 치료를 받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특히 중풍은 초기에 잘 진단하고 치료를 잘해야만 불치병(不治病)이나 난치병(難治病)이 되는 것을 방지 할 수 있다.

예방으로서는 제일먼저 몸에 쌓인 피로를 풀어주어야 하며 기름진 음식이나 과음을 피해야하고 몸을 항상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변비와 감기 스트레스 같은 것도 빨리 해소시키는 것도 예방책에 하나이다. 또한 봄가을 환절기 때 현종 혈(懸宗穴)과 족삼리 혈(足三里穴) 두 곳에 뜸을 떠주는 것도 중풍예방법중 하나이다.

문한의원 원장
한의학박사 문 병권.
Tel:703-642-08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