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性스캔들로 흔들리는 K팝 세계"…외신도 승리·정준영사건 주목

Author
kind
Date
2019-03-14 14:08
Views
219
로이터 '섹스, 거짓말 그리고 비디오' 제하 기사서 "K팝스타는 걸어다니는 시한폭탄"

외신들 경찰 동시소환 집중 보도… 성접대와 불법 성관계 동영상 촬영 등 자세히 소개



'피의자 신분' 정준영-승리 경찰 출석'피의자 신분' 정준영-승리 경찰 출석
(서울=연합뉴스)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했다. 오른쪽 사진은 이날 오후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가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하고 있는 모습. 2019.3.14
photo@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의 성 접대 및 불법 성관계 동영상 촬영 의혹이 갈수록 커지면서 외신도 이번 사태를 집중적으로 보도하고 나섰다.

특히 14일 경찰이 두 사람을 피의자 신분으로 동시 소환하자 외신들은 'K팝 스타'의 경찰 출석에 큰 관심을 보였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섹스, 거짓말 그리고 비디오: 섹스 스캔들로 뒤흔들린 K팝 세계'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성 접대와 불법 성관계 동영상 촬영 등 두 사람의 혐의를 자세히 소개했다.

이어 로이터는 "기획사들이 스타의 교육과 스트레스 관리 등을 포함해 충분한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결국 '걸어 다니는 시한폭탄'(Walking Time Bomb)에 끝장날 것"이라는 하재근 문화평론가의 말을 전했다.

CNN은 "거대 K팝 그룹 빅뱅의 가장 어린 멤버인 승리가 성 접대 혐의로 수사를 받은 뒤 은퇴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승리는 지난 수년간 깨끗한 이미지를 보여왔다"며 "이번 사태는 'K팝 아이돌이 실제로는 얼마나 깨끗한가'라는 질문을 야기했다"고 덧붙였다.



빅뱅·정준영 사건 보도한 CNN 홈페이지 캡처

BBC는 빅뱅의 슈퍼스타 승리가 은퇴를 발표한 지 이틀 만에 K팝 가수 정준영이 모든 TV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BBC는 "제 모든 죄를 인정한다. 저는 동의를 받지 않은 채 여성을 촬영하고 이를 SNS대화방에 유포했고 그런 행위를 하면서도 큰 죄책감 없이 행동했다"는 정준영의 사과문 내용도 소개했다.

AFP 통신은 승리·정준영에 이어 그룹 하이라이트의 멤버 용준형(30)이 이번 사태에 연루된 사실을 보도하면서 "세 번째 가수가 한국 음악 산업을 휩쓴 스캔들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AFP는 이어 지난해 서울에서 수천 명의 여성이 미투 운동의 일환으로 '몰래카메라'와 '리벤지 포르노'(복수 목적으로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한 성관계 영상) 근절을 요구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덧붙였다.

용준형은 이날 정준영이 보낸 성관계 동영상을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공유한 사실을 인정하고 팀 탈퇴를 발표했다.

앞서 승리는 서울 강남 클럽들을 각종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에게 성 접대까지 한 의혹이 불거져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정준영은 승리와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kind3@yna.co.kr
Total 0


Total 727
Number Title Author Date Views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admin | 2017.08.07 | | Views 1502
admin 2017.08.07 1502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admin | 2017.07.11 | | Views 1573
admin 2017.07.11 1573
725
New 독일행 탔는데 눈 떠보니 스코틀랜드? 항공사 '황당 실수'
Mina Choi | 12:40 | Views 1
Mina Choi 12:40 11
724
New 베트남, 한국인 무비자 15일간 체류 경과규정 철회할 듯
sunjoo | 2019.03.25 | Views 12
sunjoo 2019.03.25 112
723
New 화웨이 직원은 애플 쓰면 안 되죠? 그런데 부회장님은…
Jennifer | 2019.03.25 | Views 14
Jennifer 2019.03.25 114
722
흰머리 나면 염색?…세계는 지금 '흰머리 패션' 바람
Young Kim | 2019.03.24 | Views 20
Young Kim 2019.03.24 120
721
'기관총 사진' 6장 공개…靑 과잉경호 논란에 '과잉대응'?
Victoria Kim | 2019.03.24 | Views 241
Victoria Kim 2019.03.24 1241
720
커지는 불황 우려… 12년만에 美 국채 장·단기 금리 역전
Se-hee | 2019.03.24 | Views 143
Se-hee 2019.03.24 1143
719
흑인소년 사살한 백인 경관 무죄에 수백 명 항의 시위
Seungho Kang | 2019.03.23 | Views 18
Seungho Kang 2019.03.23 118
718
이탈리아, G7 중 최초로 중국과 ‘일대일로’ MOU 체결
Ellen Lee | 2019.03.23 | Views 120
Ellen Lee 2019.03.23 1120
717
北, 개성연락사무소 철수…한·미 동시 겨냥 불만 표시 [뉴스분석]
Jooyoung | 2019.03.22 | Views 16
Jooyoung 2019.03.22 116
716
초식동물에 뱀탕·개소주 먹여..소싸움 대회 학대논란
만니 | 2019.03.22 | Views 202
만니 2019.03.22 1202
715
美 대북불법환적주의보에 韓선박 첫 포함…경고메시지?
bella kim | 2019.03.21 | Views 170
bella kim 2019.03.21 1170
714
페북 또 개인정보 노출..."6억 명 비번 암호화하지 않아"
moon | 2019.03.21 | Views 15
moon 2019.03.21 115
713
“한국에 몰카 전염병” 외신도 대서특필한 '모텔 불법촬영'
Minwoo Kim | 2019.03.21 | Views 141
Minwoo Kim 2019.03.21 1141
712
'슈퍼 비둘기' 美연준, 양대 긴축카드 다 접는다(종합)
Michael Kim | 2019.03.20 | Views 183
Michael Kim 2019.03.20 1183
711
밤에 운동해도 수면에는 지장 없다?
Olivia Jung | 2019.03.20 | Views 173
Olivia Jung 2019.03.20 1173
710
[단독] “文대통령 말레이시아서 인사말 4차례 실수”
mimi | 2019.03.20 | Views 293
mimi 2019.03.20 1293
709
새벽 4시 “골뱅이녀 데려와” 특별주문…우리가 모르는 강남 클럽의 세계
골뱅이 | 2019.03.20 | Views 312
골뱅이 2019.03.20 1312
708
개인정보 훔쳐 스팸전화… 인간 뺨치는 中 AI 로봇
kisk | 2019.03.19 | Views 139
kisk 2019.03.19 1139
707
자칭 '비트코인 창시자' 트위터 계정 삭제하고 잠적
song | 2019.03.19 | Views 15
song 2019.03.19 115
706
2,500개 벌집 계단…뉴욕 새 랜드마크 개장
nora choi | 2019.03.18 | Views 239
nora choi 2019.03.18 1239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틀릴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