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박항서 행사' 베트남 사장 한숨…한인들, 선물받으려 버스 대절

교민대상 행사에 관광객까지 몰려…"한국으로 보내달라" 요청도 쇄도



관광버스 타고 선물 받으러 온 한국인들 [라까 페이스북 화면 캡처]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에서 생활하거나 일하는 한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이벤트인데 54인승 관광버스까지 왔습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10년 만에 동남아시아 최정상에 올려놓은 박항서 감독에게 감사하는 뜻으로 베트남 거주 한국인에게 상품을 공짜로 주는 이벤트를 펼치는 베트남 업체 '라까'(LAKA)의 응우옌 딘 뜨 사장이 25일 한숨을 내쉬며 한 말이다.

베트남 전역에 10여개 가죽제품 매장을 둔 '라까'(LAKA)는 박항서호의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우승 이틀 뒤인 지난 17일 '박항서 감사' 이벤트를 시작했다.

베트남에서 생활하거나 일하는 한국인이 연말까지 하노이, 호찌민, 하이퐁, 부온 메 투옷시에 있는 매장을 방문하면 어떤 상품이든 1개씩 무료로 제공하는 것이다.

지난 23일까지 이 같은 소식을 접한 우리나라 교민 수십명이 선물을 받아갈 때까지만 해도 이벤트가 순조롭게 진행됐다.



공짜 선물 고르는 한국인들로 붐비는 매장 [라까 제공=연합뉴스]

그러나 24일 관련 보도가 나간 뒤 곤란한 상황이 발생했다. 관광객으로 보이는 한국인들이 매장으로 몰려와 상품을 쓸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호찌민 매장에는 54인승 관광버스를 타고 온 한국인들이 구두나 가방 등을 1개씩 챙겨갔다.

관광객으로 보이는 한국인들이 택시를 타고 한꺼번에 찾아오는 경우도 빈번했다. 심지어 한국으로 선물을 보내달라는 이메일 요청도 쇄도했다.

이 때문에 라까는 25일 오후 페이스북 계정에 긴급 안내문을 올렸다.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4시부터는 베트남에 장기간 체류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명함이나 서류 등을 제시하는 한국인에게만 선물을 주겠다는 내용이다.



"베트남에 장기체류하는 한국인에게만 선물 드려요" [라까 페이스북 화면 캡처]

라까는 한국인 관광객에게 양해를 구하면서 한국어로 된 글도 함께 게시했다.

뜨 사장은 "어제 오후부터 한국인 수백명이 매장을 찾아 왔고, 이 중 상당수는 관광객이었다"면서 "관광객은 이벤트 대상이 아니지만 그동안 차마 거절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국민을 아끼고 모든 한국인에게 선물하고 싶지만 그렇게 할 수 있는 능력은 없다"면서 "어쩔 수 없이 대상을 제한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한국으로 선물을 보내달라는 요청에도 선착순 100번까지만 수락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youngkyu@yna.co.kr
Total 0


Total 616
Number Title Date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2017.08.07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2017.07.11
614
New 한국행 항공권 최저가 예약
2019.01.15
613
New 맥도날드 햄버거로 백악관 만찬 차린 트럼프…"셧다운 때문에"
2019.01.14
612
New 창피하지 않아요~ 전 세계 축제가 된 '바지 벗고 지하철 타기'
2019.01.14
611
New 국방백서 '북한=적' 지웠다…"北, '요인암살' 특수작전대 창설"
2019.01.14
610
[알쓸신세] 돈만 주면 아이 낳는다···임신 하청 '구글 베이비'
2019.01.13
609
'하늘에서 거미 비가'...영상에 포착된 수천 마리 거미
2019.01.13
608
日 깡촌에 분 ‘한류’…“거기 한국이 있다”
2019.01.13
607
화웨이 중국인 직원, 폴란드서 체포…제2의 화웨이 사태되나
2019.01.11
606
트럼프·민주 ‘강대 강’ 대치… 셧다운 최장 기록 깰 듯
2019.01.09
605
금메달 딴 선수에도 성범죄…징역 175년형, 용서 없던 美
2019.01.09
604
북미협상 미묘한 때 김정은 4차방중, 한반도정세 어디로
2019.01.07
603
일본여행 가려면 오늘부터 '1만원' 더 낸다
2019.01.06
602
왕따 가해자, 8년 만에 피해자에게 사과한 사연
2019.01.06
601
엄마 몰래 넷플릭스 보던 10대 소년, 심야 화재서 가족 구해
2019.01.04
600
파월 "통화정책 인내심 가질 것"…금리인상 속도조절 시사(종합)
2019.01.04
599
기절초풍사장님이 환장하는 가격★시가포스트★만의 환장 프로젝트!
2019.01.03
598
화웨이, ‘아이폰’으로 새해인사 올려 망신
2019.01.02
597
145명의 남성이 청혼한 페르시아 "전설의 미녀"
2019.01.02
596
美 MIT·스탠퍼드大 입학 전형, 중국 고교 졸업자 한 명도 안 뽑아
2019.01.01
595
올해 마지막 태극기 집회… 한파에도 1만3000명 참가
2018.12.30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틀릴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