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고래고기 먹으려고 국제기구 탈퇴한 일본... 국제사회 비난

Author
hote
Date
2018-12-26 22:14
Views
40
일본, IWC 탈퇴 선언... 30여년 만에 '상업 포경' 재개

[오마이뉴스 윤현 기자]
▲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의 국제포경위원회(IWC) 탈퇴 선언을 보도하는 NHK 뉴스 갈무리.
ⓒ NHK
일본이 상업 포경(고래잡이)을 위해 국제포경위원회(IWC) 탈퇴를 선언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26일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회견에서 "IWC에 탈퇴를 공식 통보했다"라며 "(IWC 탈퇴가 발효되는) 내년 7월부터 상업 포경을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일본은 고래 식용이 전통문화라며 수요 충당을 위해 IWC에 상업 포경을 허용해 달라고 요청해왔다. 이에 IWC는 지난 9월 총회에서 일본의 요청을 표결에 부쳤지만 찬성 27대 반대 41로 부결됐다.

스가 장관은 "(지난 9월) IWC 총회에서 고래 자원 보호와 지속적인 이용이 공존할 수 없다는 것을 확인하고 대단히 유감을 느껴 이번 결정을 내렸다"라며 "일본은 고래 고기를 통해 삶과 문화를 발달시켰다"라고 주장했다.

일본은 IWC 탈퇴 이후 일본 근해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고래잡이에 나설 계획이다. 일본 정부가 자국 어선의 상업 포경을 공식적으로 허용하는 것은 1987년 이후 32년 만이다.

요시카와 다카모리 일본 농림수산상은 기자회견에서 "상업 포경이 필요한 이유는 일본에는 고래 식용 문화가 깊이 뿌리내리고 있기 때문"이라며 "IWC 탈퇴는 아쉽지만 일본 정부가 고민을 거듭해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1948년 고래 자원 보호를 위해 설립한 IWC는 89개국이 가입한 국제기구다. 회원국의 상업 포경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으며, 남극해에서 연구 목적의 포경만 허용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은 IWC 탈퇴로 남극해 고래 자원 조사가 금지된다.

국제사회는 즉각 비난을 쏟아냈다. 포경 반대를 주도하는 호주 정부는 성명을 통해 "일본의 결정에 매우 실망하고 있다"라며 "호주는 일본이 IWC 회원국으로 복귀하기를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국제환경보호단체 그린피스도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의 눈길을 피해 연말에 IWC 탈퇴를 발표했다"라며 "일본은 상업 포경을 재개하는 것보다 해양 생태계 보전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종류의 고래가 아직 개체 수가 회복되지 않았을뿐더러 세계의 바다는 산성화 및 플라스틱 쓰레기로 인해 위기에 처해있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Total 0


Total 719
Number Title Author Date Views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admin | 2017.08.07 | | Views 1496
admin 2017.08.07 1496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admin | 2017.07.11 | | Views 1568
admin 2017.07.11 1568
717
北, 개성연락사무소 철수…한·미 동시 겨냥 불만 표시 [뉴스분석]
Jooyoung | 2019.03.22 | Views 11
Jooyoung 2019.03.22 111
716
초식동물에 뱀탕·개소주 먹여..소싸움 대회 학대논란
만니 | 2019.03.22 | Views 119
만니 2019.03.22 1119
715
美 대북불법환적주의보에 韓선박 첫 포함…경고메시지?
bella kim | 2019.03.21 | Views 147
bella kim 2019.03.21 1147
714
페북 또 개인정보 노출..."6억 명 비번 암호화하지 않아"
moon | 2019.03.21 | Views 13
moon 2019.03.21 113
713
“한국에 몰카 전염병” 외신도 대서특필한 '모텔 불법촬영'
Minwoo Kim | 2019.03.21 | Views 125
Minwoo Kim 2019.03.21 1125
712
'슈퍼 비둘기' 美연준, 양대 긴축카드 다 접는다(종합)
Michael Kim | 2019.03.20 | Views 163
Michael Kim 2019.03.20 1163
711
밤에 운동해도 수면에는 지장 없다?
Olivia Jung | 2019.03.20 | Views 19
Olivia Jung 2019.03.20 119
710
[단독] “文대통령 말레이시아서 인사말 4차례 실수”
mimi | 2019.03.20 | Views 276
mimi 2019.03.20 1276
709
새벽 4시 “골뱅이녀 데려와” 특별주문…우리가 모르는 강남 클럽의 세계
골뱅이 | 2019.03.20 | Views 270
골뱅이 2019.03.20 1270
708
개인정보 훔쳐 스팸전화… 인간 뺨치는 中 AI 로봇
kisk | 2019.03.19 | Views 132
kisk 2019.03.19 1132
707
자칭 '비트코인 창시자' 트위터 계정 삭제하고 잠적
song | 2019.03.19 | Views 13
song 2019.03.19 113
706
2,500개 벌집 계단…뉴욕 새 랜드마크 개장
nora choi | 2019.03.18 | Views 223
nora choi 2019.03.18 1223
705
나사와 미세먼지 공동조사하겠다고 하자 中 꼬리내려
Jooyoung | 2019.03.18 | Views 171
Jooyoung 2019.03.18 1171
704
美, 돼지열병 이유로 중국산 돼지고기 454톤 압수
Bumsoo | 2019.03.17 | Views 162
Bumsoo 2019.03.17 1162
703
“머리 2개 기형아 못키워” 두 달 된 아들 생매장 하려한 아빠
k_ju | 2019.03.16 | Views 206
k_ju 2019.03.16 1206
702
“미·중 무역전쟁 끝낼 정상회담, 6월로 연기될 듯”
sun kim | 2019.03.16 | Views 18
sun kim 2019.03.16 118
701
트럼프, 비상사태 무력화 의회 결의안에 거부권…재임 첫 사례
김민희 | 2019.03.15 | Views 300
김민희 2019.03.15 1300
700
중국다큐 Under the Dome (한글자막)
Anna | 2019.03.15 | Views 98
Anna 2019.03.15 198
699
총격범 “파티 시작” 테러 생중계…뉴질랜드 ‘피의 금요일’
hyunee | 2019.03.15 | Views 54
hyunee 2019.03.15 154
698
안보리 제재 위반 보고서에 문 대통령 사진이 들어간 까닭은
garden | 2019.03.14 | Views 22
garden 2019.03.14 122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틀릴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