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파월 "통화정책 인내심 가질 것"…금리인상 속도조절 시사(종합)

전미경제학회 공동인터뷰…"자산축소 정책변경 주저않겠다"

"트럼프가 사임 요구해도 물러나지 않는다"



'비둘기 변신'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애틀랜타=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제롬 파월(왼쪽에서 두번째)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4일(현지시간) 미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전미경제학회(AEA) 연례총회에서 '연준 전·현직 의장 공동 인터뷰'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차례로 벤 버냉키, 재닛 옐런 전 연준의장. jun@yna.co.kr 2019.1.5

(애틀랜타=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제롬 파월 의장은 4일(현지시간) 통화정책 기조와 관련, "연준은 경제가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지켜보면서 인내심을 가질 것(will be patient)"이라고 말했다.

점진적인 금리인상 기조의 '속도 조절'을 시사하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파월 의장은 이날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전미경제학회(AEA) 연례총회에서 공동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경제 상황을 지원하기 위해 통화정책을 빠르고 유연하게 변경할 준비가 돼 있다"며 통화정책의 유연성을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는 변화에 대한 준비가 돼 있다"며 필요하다면 연준이 '상당히 크게' 움직일 수도 있다고도 덧붙였다.

인플레이션에 대해선 "물가가 관리 가능한 수준에 머물러 있고, 임금상승도 물가 우려를 키우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미국 경제의 펀더멘털에 대해 "대부분의 주요 지표들은 여전히 탄탄하다"면서 "새해에도 긍정적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다"고 기존의 자신감을 거듭 피력했다.

다만 금융시장의 과도한 불안정성에 대해 "경기둔화 위험을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데이터보다 앞서가고 있다"면서 "경제지표와 금융시장이 상충하는 점은 걱정되는 신호이고, 그런 상황에서는 리스크 관리에 더 주의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것을 주의 깊게 듣고 있다. 시장이 보내는 메시지에 민감하게 귀를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특히 연준의 보유자산 축소 프로그램에 대해 "대차대조표(보유자산) 축소가 시장 불안의 큰 원인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 "만약 문제가 된다면 정책변경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경험에서도 시장이 연준의 자산축소에 매우 민감하다는 점을 알 수 있었고, 이는 모든 연준 인사들에게 상처를 남겼다는 발언도 내놨다.

최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직후 기자회견에서 "변화가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기존 자산축소 프로그램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고수한 것과 비교하면 한결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해석된다.

시장 일각에서 우려하는 '파월 경질설'에 대해선 선을 그었다.

파월 의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사임을 요구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며 연준의 독립성을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동 여부에 대해선 성사될 수 있지만 현재까지 정해진 일정은 없다고 설명했다.

jun@yna.co.kr
Total 0


Total 619
Number Title Date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2017.08.07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2017.07.11
617
New 시칠리아 마을 “단돈 1유로에 집 드려요”
2019.01.18
616
'동성을 사랑한 죄'…고문 당해 2명 사망
2019.01.16
615
덩샤오핑 아들에 이어 후야오방 아들도 시진핑 저격
2019.01.16
614
한국행 항공권 최저가 예약
2019.01.15
613
맥도날드 햄버거로 백악관 만찬 차린 트럼프…"셧다운 때문에"
2019.01.14
612
창피하지 않아요~ 전 세계 축제가 된 '바지 벗고 지하철 타기'
2019.01.14
611
국방백서 '북한=적' 지웠다…"北, '요인암살' 특수작전대 창설"
2019.01.14
610
[알쓸신세] 돈만 주면 아이 낳는다···임신 하청 '구글 베이비'
2019.01.13
609
'하늘에서 거미 비가'...영상에 포착된 수천 마리 거미
2019.01.13
608
日 깡촌에 분 ‘한류’…“거기 한국이 있다”
2019.01.13
607
화웨이 중국인 직원, 폴란드서 체포…제2의 화웨이 사태되나
2019.01.11
606
트럼프·민주 ‘강대 강’ 대치… 셧다운 최장 기록 깰 듯
2019.01.09
605
금메달 딴 선수에도 성범죄…징역 175년형, 용서 없던 美
2019.01.09
604
북미협상 미묘한 때 김정은 4차방중, 한반도정세 어디로
2019.01.07
603
일본여행 가려면 오늘부터 '1만원' 더 낸다
2019.01.06
602
왕따 가해자, 8년 만에 피해자에게 사과한 사연
2019.01.06
601
엄마 몰래 넷플릭스 보던 10대 소년, 심야 화재서 가족 구해
2019.01.04
600
파월 "통화정책 인내심 가질 것"…금리인상 속도조절 시사(종합)
2019.01.04
599
기절초풍사장님이 환장하는 가격★시가포스트★만의 환장 프로젝트!
2019.01.03
598
화웨이, ‘아이폰’으로 새해인사 올려 망신
2019.01.02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틀릴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