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트럼프·민주 ‘강대 강’ 대치… 셧다운 최장 기록 깰 듯

트럼프·펠로시, 대국민 연설 ‘격돌’/트럼프 “장벽예산 한치 양보 못해/국경지역 위기… 민주 때문 셧다운”/펠로시 “美국민을 인질로 잡는 것/즉각 중단을” 트럼프 책임론 부각

미국 연방정부의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가 최장기간 기록을 세울 전망이다. 셧다운이 17일째에 접어든 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국민 TV연설을 통해 ‘한 치도 양보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미국 방송사들의 황금시간대(프라임타임)인 오후 9시 백악관 집무실에서 약 10분 가까이 대국민 TV연설을 진행했다. 그는 “멕시코 국경에서 인도적 차원을 비롯한 안보 위기가 증가하고 있다”며 57억달러(약 6조4000억원) 규모의 국경장벽 건설 예산을 편성해줄 것을 의회에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국경장벽 예산 확보 문제를 “옳은 것과 그른 것, 정의와 불의 사이의 선택”이라고 규정했다. 민주당을 겨냥해서는 “정치인들이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은 비도덕적”이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도 셧다운 책임을 국경장벽 건설 예산을 통과시키지 않는 민주당 탓으로 돌렸다. 특히 이민자들로 인해 국경지역의 강력범죄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강조하며 국경장벽 반대론자들을 향해 “당신의 아이, 남편, 아내가 잔인하게 산산조각 나서 망가진 삶을 살고 있다고 생각해보라”고 경고했다. 또 “의회의 모든 구성원들은 지금 이 위기를 종식시키는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압박했다.

반면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에 뒤이어 같은 분량의 대국민 연설을 진행하며 ‘트럼프 책임론’을 부각시켰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국민을 인질로 잡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며 “정부는 다시 문을 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말은 잘못된 정보와 악의로 가득 차 있다”며 “대통령은 공포(fear)를 선택했다”고 지적했다.

펠로시 의장이 말한 ‘공포’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셧다운 해소 회동이 결렬된 뒤 기자회견을 통해 언급한 ‘국가 비상사태’를 가리키는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으로 향하는 중미 이민자들이 8일(현지시간) 멕시코 국경도시 티후아나에 마련된 임시 보호소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국민 TV연설을 시청하고 있다.
티후아나=AP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이 한 치의 양보 없는 ‘강대강’ 대치를 계속하면서 연방정부 셧다운 최장 기록을 깰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역대 최장 기록은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의 21일(1995년 12월 16일∼1996년 1월5일)이다.

정선형 기자 linear@segye.com
Total 0


Total 619
Number Title Date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2017.08.07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2017.07.11
617
New 시칠리아 마을 “단돈 1유로에 집 드려요”
2019.01.18
616
'동성을 사랑한 죄'…고문 당해 2명 사망
2019.01.16
615
덩샤오핑 아들에 이어 후야오방 아들도 시진핑 저격
2019.01.16
614
한국행 항공권 최저가 예약
2019.01.15
613
맥도날드 햄버거로 백악관 만찬 차린 트럼프…"셧다운 때문에"
2019.01.14
612
창피하지 않아요~ 전 세계 축제가 된 '바지 벗고 지하철 타기'
2019.01.14
611
국방백서 '북한=적' 지웠다…"北, '요인암살' 특수작전대 창설"
2019.01.14
610
[알쓸신세] 돈만 주면 아이 낳는다···임신 하청 '구글 베이비'
2019.01.13
609
'하늘에서 거미 비가'...영상에 포착된 수천 마리 거미
2019.01.13
608
日 깡촌에 분 ‘한류’…“거기 한국이 있다”
2019.01.13
607
화웨이 중국인 직원, 폴란드서 체포…제2의 화웨이 사태되나
2019.01.11
606
트럼프·민주 ‘강대 강’ 대치… 셧다운 최장 기록 깰 듯
2019.01.09
605
금메달 딴 선수에도 성범죄…징역 175년형, 용서 없던 美
2019.01.09
604
북미협상 미묘한 때 김정은 4차방중, 한반도정세 어디로
2019.01.07
603
일본여행 가려면 오늘부터 '1만원' 더 낸다
2019.01.06
602
왕따 가해자, 8년 만에 피해자에게 사과한 사연
2019.01.06
601
엄마 몰래 넷플릭스 보던 10대 소년, 심야 화재서 가족 구해
2019.01.04
600
파월 "통화정책 인내심 가질 것"…금리인상 속도조절 시사(종합)
2019.01.04
599
기절초풍사장님이 환장하는 가격★시가포스트★만의 환장 프로젝트!
2019.01.03
598
화웨이, ‘아이폰’으로 새해인사 올려 망신
2019.01.02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틀릴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