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권도 재부흥을 위해 한.미 태권도인들 뭉쳤다! – 미주 태권도 무예고수연맹 총재 이 취임식 행사도 가져

미주 태권도 무예고수연맹 (총재 최응길)에서는 지난 12일 리스버그소재 US 태권도 아카데미에서 대한민국 국회의원 태권도 연맹과 업무 협약식(MOU) 및 신구 총재 이 취임식을 개최했다.

한국에서 온 국회의원과 관계자 10명 등, 관심 있는 동포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이날 업무 협약식은 최근 침체기를 맞고 있는 태권도계에 새로운 모티브를 제공하는 행사였다.

최응길 신임 총재는 “우리 민족 문화자산인 태권도 재부흥을 위해 먼길 오신 국회의원 여러분과, 함께 해주신 동포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고 인사말을 하면서 “앞으로 양 연맹은 서로 교류 방문 하면서 태권도 기술 발전과 세계화에 협력하게 될 것이다”고 했다.

MOU를 체결하는 최응길 총재와 이동섭 총재
MOU를 체결하는 최응길 총재와 이동섭 총재

작년 9월1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발대식을 가졌던 ‘국회의원 태권도 연맹’ 이동섭 총재는 “국회의원 태권도연맹은 우리나라 국기인 태권도의 진흥과 세계화로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내적으로는 태권도 육성·지원 정책을 마련하고, 국제적으로는 태권도 교류와 보급을 통해 태권도 모국으로서의 위상을 재정립하고 궁극적으로는 태권도 재부흥에 나서겠다는 목적으로 설립 되었다” 고 하면서 “오늘 이 행사가 침체돼 있는 미국 태권도계에 훈풍을 일으킬 수 있으면 좋겠다”고 인사말을 했다.

이날 행사 중에는 미주 태권도 무예고수 연맹 제 1대,2대 이 취임식도 열렸다.

김동기 총영사는 축사에서 “태권도 그랜드 마스터들과 정치 그랜드 마스터들의 자매결연을 통해 태권도와 한미관계가 더욱 발전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미주 태권도 무예고수 연맹은 지난 2015년 미 전역의 무예고수들이 뛰어난 기술을 발전시키기 위해 창설 하였고, 권오열 초대 총재에 의해 연구개발과 세미나를 통해서 많은 발전을 이루어 오고 있는 중이다.

왼쪽부터 최응길 총재,손혜원 의원,명재선 이사장,이동섭 총재
왼쪽부터 최응길 총재,손혜원 의원,명재선 이사장,이동섭 총재

워싱턴코리안뉴스 강남중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