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선관위 사퇴,해체하라!” 미주총연 8개 광역연합회에서 성명서 발표

등록접수 확인증을 전달하는 유진철 선거관리위원장(왼쪽)과 남문기 후보자

Apr 10, 2019 강남중

제28대 미주총연 회장 선거가 선거관리위원회의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남문기 회장의 후보자 자격이 박탈 당하자 미주총연의 앞날은 한 치 앞도 볼 수 없는 안개속으로 헤매고 있다. 미주총연 회원 단톡방에서는 매일 같이 분란사태의 해결을 위한 자신의 의견들이 올라오고 있지만 현 선관위와 집행부에서는 요지부동으로 일관하고 있고, 5월18일 달라스 회장선거와 정기총회의 시간표는 예정대로 흘러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미주총연 산하 8개 광역연합회에서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현 선관위의 전격 사퇴,해체 후 선거관리에 필요한 제반 서류들을 자신들에게 인계할 것을 요구하고 나서서 박균희 회장과 현 집행부가 어떤 식으로 대응하고 나올지 궁금하다.

또한 현 집행부와 선관위의 횡포를 예측이나 한듯 미리 소집공고가 되어 있는 5월11일 날짜의 워싱턴 디씨 임시총회가 예정되로 실시될지 이번 선거의 가장 큰 피해자인 남문기 후보측의 결정에도 모든 회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음은 2019년4월9일 발표된 성명서의 전문이다.

공동성명서

제28대 미주한인회총연회(이하 미주총연) 선거관리원회의 남문기 예비후보자의 피선거권과 정회원자격에 결정에 대하여 미주8개광역한인회연합회와 현직한인회장단협의회는 깊은 우려를 표하며 이 사태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지 않을 수 없다. 여러 해 동안 분규로 인해 미주동포사회와 한국정부로부터 지탄을 받아온 미주총연의 정상화를 위하여 현직 미주8개광역한인회연합회와 현직 한인회장단 협의회는 작년부터 올 초까지 정회원명단 발표 및 선관위의 중립적이고 투명한 행정을 촉구했으나 미주총연을 정상화 시킬 수 있는 마지막 기대를 저버리는 파행적인 사태를 야기했다. 또한 선거관리위원장인 유진철 24대 미주총연 전회장은 자신의 임기 때 결의된 사면 복권 결의사항과, 차후 그 사실을 법정에서 증언까지 한 사실을 숨기고 입후보자 자격박탈이라는 파행을 일으킨 것에 대하여 책임을 지여야 한다. 이러한 여러 가지 이유로 우리는 현 집행부와 선관위를 더 이상 신뢰치 못하며 미주총연을 바로 세울 마지막 기회인 이번 제28대 미주총연회장 선거를 8 개광역연합회회장단과 현직회장단협의회에서 공명정대하고 민주적으로 관리하여 미주한인들을 대표하는 단체로써의 위상을 바로 세우는데 앞장서겠다. 이에 현 선관위는 사퇴, 해체하고 선거관리에 필요한 모든 관계서류들을 인계할 것을 제의한다.

2019년 04월 09일

동남부한인회연합회, 동중부한인회연합회, 서북미한인회연합회, 중서부한인회연합회, 동북부한인회연합회, 서남부한인회연합회, 중남부한인회연합회, 플로리다한인회연합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