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다방

심재철 “이해찬, 동료 101명 명단 신군부에 제출”

Author
심동석
Date
2019-05-15 09:27
Views
222

(서울=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오른쪽 두번째)이 2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의 반시장 사회주의형 경제정책 실상’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4.22(서울=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오른쪽 두번째)이 22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의 반시장 사회주의형 경제정책 실상’ 정책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4.22


“1980년 체포 당시 진술서, ‘DJ 내란음모 조작’에 일조”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14일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 조작 사건’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신군부에 반대 투쟁을 하던 동료 선후배 101명의 명단을 작성해 합수부에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1980년 6월 24일 체포된 민청협(민주청년협의회) 위원장 대리 이해찬 씨는 ‘제가 본건을 위해 접촉한 인물들과의 관계를 작성했다’며 A4용지 7쪽짜리로 된 101명의 명단을 표로 작성해 제출했다”며 “명단은 민청협회원, 복학생, 재학생 등으로 구분됐으며 선후배 동료들의 전과, 직책, 주요 활동 등도 구체적으로 적시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씨가 합수부에 제출한 ‘101명 리스트’는 민청협회원 48명과 유시민이 지켰다고 해명한 서울대 비밀조직원 2명, 각 대학 복학생 리더들을 포함하고 있다”며 “결국 이 씨의 (101명 명단이 포함된) 277쪽의 자필 진술서는 신군부의 내란음모 조작에 일조했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 씨는 체포 이틀 뒤인 6월 26일 1차 진술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국민연합 시위 개입, 민청협의 재학생 시위 교사, 폭력 시위 모의 등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며 “이는 당시 언론에도 보도된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씨가 제출한 101명의 명단과 유시민 씨가 낸 77명 명단 중 일부는 타 피고인의 유죄를 입증하는 검찰 측 증인으로 활용되기도 했다”며 “국민은 김대중 내란음모사건의 진실을 알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해찬 대표가 1980년 당시 신군부에 제출한 ‘101명 리스트’ 중 일부[심재철 의원실 제공]


 
Total 0


Total 913
Number Title Author Date Views
Notice
Internal Server Error
admin | 2017.08.07 | | Views 1651
admin 2017.08.07 1651
Notice
이미지 올리는 법
admin | 2017.07.11 | | Views 1729
admin 2017.07.11 1729
901
New 아마존 세일정보) 초경량 스포츠 가방  
제이크 | 00:15 | Views 6
제이크 00:15 16
900
New 日 대마도에 ‘한국인 거절’ 안내문 느는 이유
miza | 00:13 | Views 74
miza 00:13 174
899
New 아마존 세일정보) 여행용 충전기의 끝판왕 
제이크 | 00:12 | Views 5
제이크 00:12 15
898
New 아마존 세일정보) 자꾸 쓰고 싶은 귀여운 볼펜 
제이크 | 00:10 | Views 7
제이크 00:10 17
897
New 아마존 세일정보) 센스가 번쩍이는 LED 등  
제이크 | 00:08 | Views 8
제이크 00:08 18
896
New 경찰을 질질 끌고 다니고, 치아까지 부러뜨린 민노총
Joory | 2019.05.22 | Views 7
Joory 2019.05.22 17
895
New [단독]국회의원 정수 확대되면 1인당 34억원 추가 소요
개국 | 2019.05.22 | Views 99
개국 2019.05.22 199
894
New '장정구 vs 오하시'..한일 프로복싱의 엇갈린 운명
짱구 | 2019.05.22 | Views 118
짱구 2019.05.22 1118
893
정부는 경제 탄탄하다는데…KDI도 올해 성장률 2.4%로 낮춰
Anna | 2019.05.21 | Views 10
Anna 2019.05.21 110
892
살해된 산모 자궁에서 범인들이 꺼낸 아들, 한달 만에 눈 떠
wang | 2019.05.21 | Views 221
wang 2019.05.21 1221
891
암컷이 수컷을 포식?…동족 삼켰다 토해내는 6m 비단뱀
linda moon | 2019.05.21 | Views 86
linda moon 2019.05.21 186
890
중복할인 되는 아마존 할인 코드
Chandler | 2019.05.21 | Views 16
Chandler 2019.05.21 116
889
탈북여성 中포르노 업자에 팔려가…고객 상당수 한국男
Kristi Kim | 2019.05.20 | Views 149
Kristi Kim 2019.05.20 1149
888
"미국·구글 없어도 괜찮아"…화웨이의 '허세'
최은미 | 2019.05.20 | Views 13
최은미 2019.05.20 113
887
달아오르는 ‘종로’…임종석·이낙연·황교안 출마설
데이빗 | 2019.05.20 | Views 142
데이빗 2019.05.20 1142
886
"약한 경찰 한심해" vs "여경 혐오" 대림동 여경 논란
neon | 2019.05.19 | Views 15
neon 2019.05.19 115
885
식량지원 공식화에도 "외세 의존" 南 비난 北...배경은
ho-suck | 2019.05.19 | Views 13
ho-suck 2019.05.19 113
884
긁지도 못하고… 항문 가려워 괴로운 사람, 원인은?
Sue Chang | 2019.05.19 | Views 15
Sue Chang 2019.05.19 115
883
환율 급등에 원화 가치 1년7개월만에 최저··· 5개월째↓
Rain | 2019.05.19 | Views 17
Rain 2019.05.19 117
882
비극의 아기코끼리 덤보…푸껫서 강제공연 시달리다 끝내 숨져
min | 2019.05.19 | Views 201
min 2019.05.19 1201
***** 칼럼의 내용은 본 신문사의 편집 방향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